맛남의 광장 (사진=방송캡처)

맛남의 광장 (사진=방송캡처)



김동준은 지난 21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또 하나의 획기적인 요리를 발명해 백쌤의 '찐' 제자로 거듭났다.

이날 김동준은 용인의 무를 이용한 부산 무 떡볶이를 선보였다. 앞서 주꾸미 떡볶이를 선보여 이미 요리 실력을 인정받았던 김동준은 '부산 사나이'답게 부산의 무 떡볶이로 다시 한번 진가를 발휘했다.

경상도 스타일이 느껴지는 김동준의 무 떡볶이는 고추장, 설탕, 고춧가루, 물엿만을 이용해 무의 맛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부산의 물떡과 어묵을 넣어 부산과 용인 스타일을 콜라보하며 김동준만의 특별한 레시피를 탄생시켰다.

김동준은 "일부러 파와 마늘도 뺐다. 무만으로 떡볶이 맛을 잡겠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고, 김동준의 자신감처럼 무 떡볶이는 백종원뿐 아니라 김희철, 양세형, 규현의 입맛을 제대로 저격하면서 큰 호응을 받았다.

백종원은 "부산에서 먹었던 맛이다"라고 칭찬했고, 양세형 또한 "네가 한 것 중 제일 맛있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으며 김동준을 '떡볶이 마스터'로 인정했다.

앞서 남해군 편 '홍합 감바스'와 진도의 '봄동 코울슬로', 군산 '주꾸미 떡볶이'에 이어 이번 '부산 무 떡볶이'까지 백종원의 인정을 받은 김동준은 미모만큼이나 나날이 업그레이드되고 있는 요리 실력으로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배우 겸 가수 김동준은 음악을 비롯해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해 다방면에서 활동하며 많은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