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정재성(사진=방송화면 캡처)

부부의 세계 정재성(사진=방송화면 캡처)


‘부부의 세계’ 정재성이 첫 등장부터 진한 여운을 남겼다.

27일(금) 첫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1회에서는 지선우(김희애 분)와 이태오(박해준 분) 부부를 둘러싼 주변 인물들의 이해관계가 속도감 있게 그려졌다.

가정사랑병원의 원장인 공지철(정재성 분)은 부원장인 지선우에게 힘든 일을 떠맡기고 자신은 원장으로서의 품위만 유지하려는 인물. 공지철은 병원 의사인 마강석(박충선 분)이 음주 중 응급처치를 한 것이 문제가 돼 경찰이 출동하게 되자 지선우에게 모든 것을 맡기며 한 발 뒤로 물러나 책임을 피하려는 얄팍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었다.

공지철은 지선우가 능숙하게 모든 상황을 정리한 후에서야 대중 앞에 나서며 “내가 잠시라도 자리를 비우면 병원이 돌아가질 않는다니까”며 모든 공을 자신의 것으로 돌리려는 모습으로 조소를 자아냈다.

공지철의 속내를 꿰뚫어 보면서도 융통성 있게 상황을 정리해왔던 지선우지만 남편의 바람이라는 일생일대의 위기로 멘탈까지 흔들리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바, 지선우의 리드로 유지돼 오던 두 사람의 공조가 부드럽게 흘러갈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부부의 세계’는 JTBC 드라마 '미스티'를 통해 감정의 본질을 쫓는 치밀하고 감각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모완일 감독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김희애와 박해준을 중심으로 박선영과 김영민, 이경영과 김선경을 중심으로 각기 다른 비밀을 가진 문제적 부부들의 일상을 다루는 것은 물론 정재성, 이학주와 같은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갖춘 배우들을 전면 배치해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정재성은 최근 JTBC 드라마 ‘검사내전’을 통해 이상적이면서도 결국 현실에 순응하고 마는 김인주 지검장 역을 맡아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나의 아저씨', ‘의사요한’, ‘꽃파당’, ‘검사내전’ 등 다수의 드라마에서 캐릭터 맞춤형 생활 연기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왔던 정재성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28일(토) 밤 10시 50분 2회가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