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리끼리 (사진=MBC)

끼리끼리 (사진=MBC)



‘끼리끼리’의 인교진과 은지원이 정반대 텐션의 낚시를 선보인다. 야외 낚시터로 향한 의욕 충만한 ‘교진 장군’ 인교진과 방갈로에 딱 붙어서 움직이지 않는 은지원의 모습이 포착된 것. 같은 공간 다른 텐션의 ‘흥끼리’, ‘늘끼리’의 ‘캐리어 전쟁’ 후반전이 웃음을 유발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MBC ‘끼리끼리’에서는 ‘흥끼리’와 ‘늘끼리’의 성향 차이가 드러나는 낚시 풍경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 첫 번째 여행지에 도착한 ‘흥끼리’와 ‘늘끼리’의 ‘캐리어 전쟁’이 펼쳐졌다. 코마개 날리기, 랜덤 제기차기에서 승리한 ‘흥끼리’가 4개의 캐리어를 획득하며 전반전을 마무리했고 이번 주 더 강력한 재미를 선사할 ‘캐리어 전쟁’ 후반전이 펼쳐질 예정.

공개된 사진 속 방갈로를 박차고 나가 낚시를 하는 ‘흥끼리’와 방갈로 안에 옹기종기 모여있는 ‘늘끼리’의 대조되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이는 ‘캐리어 전쟁’ 다음 게임 진행 전 쉬는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라고.

인교진은 낚시터에서도 의욕이 충만한 ‘교진 장군’의 면모를 선보였다. 낚시에 성공한 그는 사자후를 지르며 광대가 치솟는 등 온몸으로 흥을 뿜어냈고 이를 본 장성규는 “교진이 형 갈수록 미쳐가는 것 같아”라며 농담 섞인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하승진 역시 발군의 낚시 실력으로 월척을 낚는가 하면 즉석에서 송어 회를 뜨는 등 다재다능한 ‘만능캐’ 모습을 뽐냈다. 특히 그는 “회는 감성으로 뜨는 거야”라며 의외의 칼질을(?) 선보였다고 해 과연 그의 요리 실력에 대해서도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은지원은 ‘늘끼리’답게 방갈로 밖으로 탈출을 거부, 야외 낚시를 하는 ‘흥끼리’에게 “참 피곤하게 사는 것 같아”라며 방갈로 안에서 낚시를 즐겼다.

한편 ‘흥끼리’와 ‘늘끼리’의 정반대 텐션 낚시 스타일은 오는 16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끼리끼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