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퀸'(사진=방송 화면 캡처)

'트로트퀸'(사진=방송 화면 캡처)


가수 김양과 윤은아가 ‘트로트퀸’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12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여왕의 전쟁-트로트퀸’에서는 김양 vs 윤은아의 1대1 트로트 맞장 대결이 전파를 탔다.

2019년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했던 김양은 ‘우지마라’로 사랑 받은 베테랑 트로트 가수로 이 날 도전곡으로 심수봉의 ‘비나리’를 선택했다. 김양은 “사랑을 해본 사람이라면 같은 감정을 느낄 수 있을 만큼 함축적인 가사의 곡이다. 나만의 중저음 보이스로 여러분들을 적셔드리겠다”라며 자신감 있는 무대를 약속했다.

재야의 트로트 고수 윤은아는 "예쁜 딸 같은 친구들과 함께 무대를 즐겨봐야겠다"라는 각오를 다졌다. 윤은아는 박재홍의 '울고 넘는 박달재'를 특유의 감성과 정통 트로트로 소화했다.

심사위원 판정결과 김양과 윤은아는 막상막하의 실력으로 3 대 3 무승부를 기록했다.

심사위원 태진아는 "김양과 윤은아 두 후배들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더욱 사랑받고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