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저에 쏠린 기대감 증가 (사진=YG)

트레저에 쏠린 기대감 증가 (사진=YG)


신인 그룹 트레저(TREASURE)에 쏠린 기대감이 연일 커지고 있다.

트레저 멤버들의 성장과 진화를 눈으로 확인한 글로벌 팬들의 성원이 끊임 없이 이어지며 이들 데뷔에 청신호가 켜졌다.

본격적으로 불이 붙은 건 트레저의 ‘미쳐가네’ 퍼포먼스 필름이 공개되면서부터다. ‘미쳐가네’는 트레저의 탄생 과정을 함께한 프로그램 ‘YG보석함’의 시그널송. 트레저와 트레저 메이커에게 남다른 의미가 깃든 곡이다.

이번 ‘미쳐가네’ 퍼포먼스 필름에서 트레저가 선보인 춤은 기존 안무에서 90% 가까이 수정 업그레이드된 버전이자 12인 멤버의 보컬·랩·팀워크까지 엿볼 수 있어 주목받았다.

트레저는 지난달 30일과 이달 1일 트레저 12인의 ‘미쳐가네(Going Crazy)’ 퍼포먼스 필름과 세로캠 영상을 연이어 선보였는데 이는 3일 오전 기준 각각 396만뷰, 130만뷰를 돌파하며 쉴 틈 없이 조회수를 추가하고 있다.

두 영상을 합치면 500만뷰를 훌쩍 뛰어 넘는 조회수다. 아직 정식 데뷔하지 않은 신인의 퍼포먼스 영상 콘텐츠이자, 공개된지 나흘도 채 되지 않은 기록임을 고려하면 예사롭지 않은 수치다.

특히 국내뿐 아닌 해외 팬들의 지원사격까지 막강한 화력을 뽐내고 있어 트레저에 쏠린 팬들의 기대감을 짐작하게 한다.

실제로 지난달 30일 트위터에는 트레저와 ‘미쳐가네’ 영문 제목을 뜻하는 ‘#GOINGCRAZYwithTREASURE’ 해시태그가 전 세계 트렌드 랭킹 1위에 올랐다.

트레저는 다양한 유튜브 콘텐츠로 팬들과 친밀도를 높여가고 있다. 트레저는 멤버들이 직접 크리에이터가 돼 참여하는 ‘트레저맵’, 스케줄 현장 비하인드를 담은 ‘TMI’ 등 다양한 영상을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

한편 최현석-지훈-요시-준규-마시호-윤재혁-아사히-방예담-도영-하루토-박정우-소정환, 12명의 멤버로 이뤄진 트레저는 데뷔를 앞두고 지난 1년 동안 노래, 안무, 작곡 등 다방면에서 실력을 키워왔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