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인스타그램 댓글로 불거진 논란에 사과
"모자란 연기 쑥스러워서 그랬다" 해명해
공효진 댓글 논란 / 사진 = 한경DB

공효진 댓글 논란 / 사진 = 한경DB

배우 공효진이 SNS에 남긴 댓글로 논란의 중심에 서자 직접 사과가 담긴 게시글을 추가로 작성했다.

공효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런 의도로 남긴 글이 아니였는데, 먼저 계정 소유주 분과 상처를 받은 많은 분들께 미안해요"라고 사과했다.

공효진은 "저에겐 작품 하나 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합니다"라며 "그저 너무 오래전 제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어요.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합니다. 이제 그만 화 풀어요. 제발"이라고 설명했다. 공효진은 이 글과 함께 그룹 솔리드의 '이제 그만 화풀어요' 노래 영상을 게재했다.

공효진은 최근 한 팬이 KBS 2TV 월화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 영상을 SNS에 올린 것을 보고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 주시면 안 돼요? 부탁할게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지난 2003년 자신의 모습을 게재한 팬에게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것. 이에 영상을 올린 팬은 "공 배우님 그렇게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사과를 건넸다.

이후 공효진이 잘못 해석된 오해에 대해 사과하며 직접 이해를 부탁한 가운데, 이 게시글을 올렸던 공효진의 팬은 "본의 아니게 제 계정으로 많은 이슈가 되고, 서로 뜻하지 않은 일들이 부풀려져 확산되어 배우님께 큰 상처가 되지 않았나 싶어 속상하고 죄송하다"라며 "정말 오랜 팬이고, 진심으로 공효진 배우가 20년 뒤 40주년 되어 다시 대상 받는 그날까지 '쭉' 응원하겠다"라고 마음을 전한 바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팬이 취미로 하는 활동에 대해 배우가 이런 요구를 해도 되는 것인가를 두고 논란이 시작 됐다. 이에 공효진이 직접 오해에 대한 해명과 사과를 전하며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