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사진=방송 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사진=방송 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문소리-장준환 부부가 결혼 생활 비결을 전했다.

5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는 지난주에 이어 배우 문소리-장준환 감독 부부가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서 멤버들은 문소리-장준환 부부에 “결혼은 어떤 사람과 해야 하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장준환은 “같은 곳을 바라보면서 같은 곳을 갈 수 있는 사람과 해야한다”고 진지하게 답했다.

이어 문소리도 결혼에 대한 가치관을 전했다. 그는 “가까이 살면서 존경심을 갖기 어렵다. 최선을 다해 맞춰 살아가는 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남편은 화가 나면 별로 흥분하지 않는다. 오히려 차가워진다. 그런 모습이 더 무섭긴 하지만 곧 풀린다. 화가 풀리고 얘기한다”며 "내가 너를 이길거야라는 마음만 없으면 된다" 고 결혼 생활에 대한 지혜를 전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