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2020년 만들어요" K팝 스타들 새해 메시지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 첫날인 1일 아이돌 스타들도 팬들에게 인사를 건네며 활발한 활동을 다짐했다.

그룹 방탄소년단은 공식 유튜브 계정에 올린 영상을 통해 팬클럽 '아미'에게 새해 메시지를 전했다.

리더 RM은 유튜브 영상에서 "제 2010년대는 온통 방탄소년단이었다"며 "여러분을 만나러 오는 순간이 저희에게 더없이 소중한 순간이다.

더 힘껏 즐기고 누릴 수 있는 2020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민은 "저희랑 같이 재미있는 것 많이 하면서 우리 모두 다 행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2020년도를 행복하게 만들 수 있도록 화이팅"이라고 했고, 슈가는 "2020년에도 원하시는 바 다 이루시고, 못 이룬다 한들 좌절하지 마세요.

넘어지는 것보다 일어나는 게 중요하니까요"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최대 새해맞이 라이브 쇼인 ABC방송 '뉴 이어스 로킹 이브' 출연을 앞둔 방탄소년단은 뉴욕 현지에서 브이라이브 방송을 통해서도 새해 인사를 건넸다.

뉴욕 타임스스퀘어 공지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현지 시간으로 12월 31일 오후 10시 38∼46분(한국시간 1일 낮 12시 38∼46분) 타임스스퀘어 무대에 오른다.

그룹 슈퍼엠(SuperM)도 SNS에 멤버들의 한국어·영어 새해 인사 영상을 게재했다.

태민은 "새해에도 늘 건강하고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많이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텐도 영어 메시지를 통해 "2020년에 많은 것을 선보일 예정이니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행복한 2020년 만들어요" K팝 스타들 새해 메시지

브이라이브를 통해 팬들을 만난 몬스타엑스도 "몬베베(팬클럽)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힘차게 외쳤다.

아이엠은 "('20'이라는 두 자리) 숫자가 반복되는 해는 100년에 한 번이다.

진짜 특별한 해"라며 "후회 없이 지내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스타들의 독특한 새해 인사도 눈길을 끌었다.

그룹 트와이스는 SNS 영상에서 '2020 트와이스'로 8행시를 지으며 "원스(팬클럽), 새해 복 많이 받아요"라고 인사했다.

"행복한 2020년 만들어요" K팝 스타들 새해 메시지

나나, 뉴이스트, 세븐틴, 범주, 예하나, 성연 등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들은 소속사 SNS를 통해 직접 쓴 손글씨 축전을 공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