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어치기로 제압 후 경찰에 인계
에이톤 "과분한 관심에 몸 둘 바 모르겠다"
"의인 호칭은 도움 준 분들께 돌려드리겠다"
"피해자, 빨리 일상 복귀하시길"
에이톤(임지현) /사진=인스타그램

에이톤(임지현) /사진=인스타그램

성폭행 미수 외국인을 제압해 경찰에 인계한 가수 에이톤(본명 임지현)이 심경을 전했다.

에이톤은 지난 1일 밤 자신의 SNS에 "당연히 해야할 일을 했을 뿐이고 누구라도 그렇게 했을 일에 과분한 말씀과 관심을 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고 있다"라고 적었다.

앞서 그는 지난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주택가에서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업어치기로 제압한 후 도착한 경찰에 인계했다. 당시 에이톤은 도망가려던 외국인 남성의 뒤를 쫓아 업어치기해 넘어뜨린 뒤 몸으로 압박해 꼼짝 못하게 했다.

에이톤은 "함께 현장에서 경찰에게 인계하기 전까지 도움주셨던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이런 성범죄가 일어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하고, 피해 여성분에게 2차 피해가 일어나지 않기를 부디 바랄 뿐"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평범한 30대 초반의 청년이다. 유도나 어떠한 운동을 배운적도 체격이 좋은 편도 아니며 체력 또한 평균 이하 일지도 모르겠다. 그렇기에 제가 했던 일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의인'이라는 호칭은 저 이외에 해당 사건 처리에 도움을 주셨던 모든 분들께 정중히 돌려 드리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제 것이 아닌 응원과 칭찬에 보답하는 방법은 앞으로 더 좋은 음악과 노래를 들려 드리는 것이라 생각하며 욕심내지 않고 묵묵하게 진심을 다해 좋은 음악 만들어 전해 드리도록 하겠다"면서 "최선을 다했으나 더 빨리 도움을 주지 못해 피해자 분께 미안함을 가지며, 어서 빨리 안녕한 상태로 행복한 일상에 복귀하시기를 진심으로 기도하겠다. 피의자에게는 정의로운 판결이 내려지기를 바란다"며 글을 마쳤다.

다음은 에이톤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안녕하십니까? 에이톤입니다.
당연히 해야할 일을 했을 뿐이고 누구라도 그렇게 했을 일에 과분한 말씀과 관심을 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고 있습니다. 그저 많이 수줍고 쑥스러울 따름입니다.

함께 현장에서 경찰에게 인계하기 전까지 도움 주셨던 서현교회 교인분들 외 모든 시민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이런 성범죄가 일어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하고, 피해 여성분에게 2차 피해가 일어나지 않기를 부디 바랄뿐입니다.

저는 평범한 30대 초반의 청년입니다.
유도나 어떠한 운동을 배운적도 체격이 좋은 편도 아니며 체력 또한 평균 이하 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기에 제가 했던 일은, 누구나 할수있는 일이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있습니다. ‘의인’이라는 호칭은 저 이외에 해당 사건 처리에 도움을 주셨던 모든분들께 정중히 돌려 드리겠습니다.

제 것이 아닌 응원과 칭찬에 보답하는 방법은 제가 앞으로 더 좋은 음악과 노래를 들려 드리는 것이라 생각하며 욕심내지 않고 묵묵하게 진심을 다해 좋은 음악 만들어 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아무쪼록 최선을 다했으나 더 빨리 도움주지 못해 피해자분께 미안함을 가지며, 어서 빨리 안녕한 상태로 행복한 일상에 복귀하시기를 진심으로 기도하겠습니다. 피의자에게는 정의로운 판결이 내려지기를 바랍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