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민식군 부모님(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이콘택트' 민식군 부모님(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이콘택트'에서는 고 김민식군의 부모님이 어렵게 출연한 가운데 '민식이법'이 18일 화제의 중심에 섰다.

18일 오후 방송된 채널A의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 '민식이 엄마와 아빠'가 출연했다.

채널A ‘아이콘택트’ 출연을 어렵게 결정한 이들은 지난 9월 11일 9세의 어린 나이에 충남 아산의 한 초등학교 앞 스쿨존에서 차에 치여 세상을 떠난 고(故) 김민식 군의 부모다.

민식이 아버지는 "민식이가 막내 민후 손을 잡고 횡단보도를 건너오는데 좌우에서 차가 오는지 안 오는지 확인하고 건넜는데"라고 당시 정황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가해 차량이 (스쿨존임에도) 숙도도 줄이지 않고 전방 주시도 안하고 대부분의 운전자라면 브레이크를 잡아야 하는데 아이를 치고 3m 정도를 더 간 후에 브레이크를 잡았다" 덧붙였다.

제작진은 "현재 민식이 부모님은 스쿨존 교통사고 방지를 위한 ‘민식이법’을 비롯해 어린이 생명 안전을 위한 법안 통과를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민식이 부모님의 바람이 현실이 되는 데 이번 방송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