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원, 악플에 속상한 심경 드러내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었다"
이혜원 /사진=인스타그램

이혜원 /사진=인스타그램

미스코리아 출신이자 안정환 축구 해설위원의 아내인 이혜원이 악플에 고통을 호소했다.

이혜원은 14일 자신의 SNS에 "시간 참 빠르다. 벌써 2019년 10월 중순. 10대는 10km로, 20대는 20km로, 30대는 30km로, 40대는 40km로. 시간이 지나가는 속도라는데 너무 공감. 하루하루가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들"이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 미덕이랄까. 인생이 가르쳐 준 것"이라며 "아이가 커 가면서 내면이 아름다워지고 싶어 더 열심히 사는 일인입니다. 댓글 보면서 난 뭘 그리 죄를 지었나 하는 생각이 드는 새벽이다.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었다지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혜원은 지난해에도 악플에 괴로움을 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자신의 기사에 달린 악플을 언급하며 "한 눈 감고, 한 귀 닫고 살랍니다"라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한편 이혜원은 안정환과 결혼 후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