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민, 이순신 장군역 맡으면서 단상병 생겨
"단상 위에 올라가서 사람들을 내려다 봐"
배우 김명민/사진=MBC

배우 김명민/사진=MBC

배우 김명민에게 ‘단상병’이 생긴 이유가 밝혀진다.

22일 오후 방송되는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6회에는 이순신 장군이 승리의 역사를 쓴 장소 ‘통영’으로 역사 탐사를 떠나는 설민석-전현무-유병재, 그리고 특급 게스트 김명민, 김인권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명민은 그의 레전드 작품 ‘불멸의 이순신’ 속 이순신 장군을 이야기하던 중, 폭탄 고백을 했다는 후문이다.

그는 "단상병이 생겼다. 단상 위에 올라가서 사람들을 내려다보며 이야기하는 버릇"이라고 고백했다.

과연 김명민에게 ‘단상병’이 생긴 이유는 무엇일지, 그에게 묘한 쾌감을 불러일으켰다는 ‘단상병’에 얽힌 이야기가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에 김인권은 “김명민에게 이순신 장군의 면모가 남아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 밖에도 김명민과 김인권은 이순신 로드를 걸으며 그의 역사적 순간들과 마주했다.

영웅 이순신, 그리고 우리가 몰랐던 인간 이순신을 만난 두 배우. 그들을 감동시킨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이순신의 이야기는 무엇일지, 22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6회에서 공개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