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의 비결은 자연산 민물고기+무한 리필까지 가능
서민갑부서 소개된 어죽/사진=채널A

서민갑부서 소개된 어죽/사진=채널A

'서민갑부'에서 어죽으로 갑부가 된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1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교양프로그램 '서민갑부'에서는 여름철 대표 보양식 어죽으로 연 매출 16억 원을 이뤄낸 신희범 씨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서민갑부' 제작진은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신 씨의 어죽 식당을 찾았다.

서민갑부 신 씨의 어죽 한 그릇을 먹기 위해 몇 시간을 기다리는 손님들은 오히려 기다릴만한 가치가 있는 맛이라며 칭찬했다.

한 손님은 "이 어죽 식당은 언제 와도 손님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손님은 "내가 전국 맛집을 안 가 본 곳이 없는데 여기가 최고다"라고 신 씨의 어죽을 극찬했다.

신 씨의 어죽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전연령층에게 인기가 있었다. 한 어린이 손님은 신 씨의 어죽에 대해 "비리지 않아서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치켜 세웠다.

그의 어죽의 가장 큰 인기 비결은 바로 비린내가 나지 않다는 것이다.

신 씨는 금강 용담호 1급수 청정지역에서 잡은 쏘가리, 동자개, 메기, 붕어 등 자연산 민물고기만 사용한다.

생선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산지에서 바로 손질 후 물과 함께 급랭시켜 운송하고, 10여 종류의 민물 생선을 압력밥솥에 넣고 2시간가량 푹 삶아내 깊고 진한 육수를 우려낸다.

이렇게 정성껏 만든 신 씨의 어죽은 단돈 8천 원이면서 무한리필까지 가능해 더욱 인기가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