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핀테크와 따로 구축
시중은행들이 독자적으로 ‘대출 갈아타기(대환대출)’ 플랫폼을 만들기로 했다. 토스·카카오페이 등이 참여하는 대환대출 공동 플랫폼에 ‘종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잇따르면서 빅테크·핀테크를 제외한 독자노선을 걷기로 한 것이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은행연합회를 중심으로 지난 6월 이후 중단된 대환대출 공공 플랫폼 구축 방안 논의를 재개할 예정이다. 은행권은 당초 빅테크·핀테크의 대환대출 플랫폼에 은행들이 참여하는 방식을 구상했던 금융당국의 눈치를 보며 한 달가량 독자 플랫폼 계획을 보류해왔다.

하지만 지난달 15일 금융위원회가 독자 플랫폼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는 게 은행권의 설명이다. 은행연합회는 최근 2주간 은행들에 다시 독자 플랫폼 참여 의사를 물었고, 다수의 은행이 플랫폼 독자 구축을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권 대환대출 플랫폼은 은행연합회 주도로 만든 앱에서 여러 은행의 대환대출상품의 금리와 한도를 비교해 조건이 나은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하는 서비스다. 개별 은행은 이 공공 플랫폼뿐 아니라 빅테크·핀테크가 준비 중인 대환대출 플랫폼에도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지금까지 은행들은 빅테크·핀테크가 주도하는 대환대출 플랫폼에 난색을 보여왔다. 해당 플랫폼에 내야 하는 판매 중개 수수료 부담이 큰 데다 빅테크·핀테크에 대한 종속이 더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플랫폼에 참여해봤자 은행으로서는 금리 경쟁만 치열해질 뿐 얻는 것은 많지 않다”며 “결국 수수료와 접속자 증가로 플랫폼 운영 IT(정보기술) 기업의 배만 불려주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