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제휴 효과' 상반기 외형 성장
이자·비이자이익 증가…건전성 지표 개선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케이뱅크가 올해 2분기 출범 4년 만에 처음으로 분기 흑자를 달성했다.

케이뱅크는 올해 2분기 39억원의 잠정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2017년 4월 1호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영업을 시작한 지 4년여만이다.

올해 1분기 123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고려하면 상반기 누적 손실은 84억원이다. 작년 상반기(-449억원) 대비 손실 규모는 5분의 1 수준으로 축소됐다.

케이뱅크가 첫 분기 흑자 전환을 이루는 데에는 외형 성장의 역할이 컸다. 케이뱅크의 고객 수는 올해 상반기에만 400만명이 늘었다. 6월 말 기준 고객 수는 619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전년 동기 증가 규모의 26배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같은 기간 수신과 여신은 각각 7조5400억원, 2조1000억원 늘었다. 6월 말 잔액 기준으로 수신은 11조2900억원, 여신은 5조900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자 부문에서는 올해 상반기 709억원의 이익을 거뒀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약 3.8배 증가한 수치다. 요구불예금 등 저원가성 예금 비중이 꾸준히 증가해 2분기 80%를 넘어서 자금 조달 비용을 줄였다.

이에 더해 아파트담보대출이 출시 10개월 만에 누적 취급액 7000억원을 넘기면서 대출 자산이 빠르게 불어났다. 중저신용자(KCB 평점 기준 820점 이하) 대출 비중 또한 상반기 목표치 이상을 달성하면서 이자이익 상승을 이끌었다.

비이자이익 흑자 전환에는 가상자산 거래소인 업비트와의 제휴 효과가 컸다. 가상자산 거래소 입출금 계좌서비스 이용 증가와 2금융권 연계 대출 활성화 영향으로 85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상반기에는 52억원 적자였다.

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 연체율은 작년 상반기 대출상품 판매 중단으로 인해 2.36%까지 올랐으나, 올해 여신 성장과 리스크 관리에 힘쓰면서 6월 말 현재 0.37%까지 떨어뜨렸다.

BIS 총자본비율(바젤Ⅲ 기준)은 6월 말 현재 10.9%로 집계됐다. 지난달 1조2500억원 규모의 자본확충이 완료된 효과를 감안하면 현재 자본비율은 규제비율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케이뱅크는 가파른 외형성장을 바탕으로 이자와 비이자를 아우르는 수익 포트폴리오 다변화, 큰 폭의 펀더멘털 개선을 이뤄냈다"며 "하반기에도 KT그룹과의 시너지 강화는 물론 신용평가모형(CSS) 고도화를 통한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 등에 집중해 디지털 혁신 기반의 성장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