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연방은행 총재 "연말까지 소비자물가상승률 5% 육박"

독일의 7월 소비자 물가가 1996년 유럽 통합통계 집계 개시 이후 최고로 치솟았다.

독일 7월 물가 3.8% 뛰어…1996년 통계 집계 이후 최고

독일 통계청은 29일(현지시간) 독일의 7월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3.8% 상승해 1996년 유럽 통합 통계 집계 개시 이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같은 달 대비 소비자물가가 3%를 넘어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지기 직전이었던 2008년 8월 이후 16년 만이다.

지난해 말에만 해도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독일의 소비자 물가는 올해 들어 지난 5월 10년 만에 최고 폭인 2.5% 상승한 이후, 6월에는 2.3% 상승하는 등 점점 상승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물가가 이같이 급등한 배경에는 원래대로 돌아온 부가가치세가 있다.

독일 정부는 지난해 하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로 위축된 소비를 회복시키기 위해 부가가치세를 19%에서 16%로 하향 조정했다가 올해부터 다시 19%로 원상 복귀했다.

홀거 슈미딩 베런베르크 은행 이코노미스트는 "부가가치세가 원상회복된 게 물가를 1%포인트 끌어올리는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원유 등 에너지 가격이 급등한 가운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이산화탄소 배출 비용을 도입한 것도 물가 급등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로 인한 봉쇄가 풀리면서 여행 물가가 상승했고, 음식점이나 식당, 바에 손님이 몰리자 가격을 상향 조정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은 분석했다.

옌스 바이트만 독일연방은행 총재는 FAZ에 "연말까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에 육박할 수 있다"면서 "여기에는 일시적 요인들이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하엘 하이제 HQ트러스트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소비자물가 상승세는 중앙은행이나 금융시장이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수준보다 지속해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