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S 업그레이드 버전
1회 충전시 주행 가능거리 627km
가격 1억4500만원…천만원 비싸져
테슬라 모델 S 플레이드./ 사진=연합뉴스

테슬라 모델 S 플레이드./ 사진=연합뉴스

테슬라 '모델 S 플레이드'가 출시된다.

테슬라는 10일(현지시간) 오후 7시께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인근의 프리몬트 공장에서 모델 S 플레이드 출시 행사를 연다.

모델 S 플레이드는 2012년 모델 S 출시 이후 9년 만에 선보이는 차량으로 모델 S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포르쉐, 메르세데스-벤츠 등 고급 전기차가 경쟁 상대다.

로이터통신은 "테슬라가 고급 전기차 시장에서 포르쉐, 메르세데스-벤츠, 루시드 등 경쟁자의 공격을 막아내기 위해 고성능 모델S를 내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의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1.99초로 알려졌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7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모델 S 플레이드는 "시속 60마일(96.6km)까지 2초 이내로 도달한다"며 "현존 양산차 중 가장 빠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모델 S 플레이드의 최고 속도는 시속 200마일(321.9km)이며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거리는 390마일(627.6km)다.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통해 밝힌 모델 S 플레이드의 가격은 12만9990달러(약 1억4500만원)다. 이는 최근 테슬라 홈페이지에 올라온 가격보다 1만달러(약 1100만원) 비싼 가격이다. 모델 S 가격은 7만9990달러(약 8920만원)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