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앤가이드, 리퍼블릭케이 지분투자…B2C사업 확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개인투자자 대상 투자정보 서비스업체 '리퍼블릭케이'와 사업 협력 협약을 맺고 지분투자를 했다고 17일 밝혔다.

리퍼블릭케이는 퀀트(계량분석) 기반의 개인 대상 서비스인 '퀀트케이(Quant K)'의 시범서비스를 지난달 초 개시했다.

퀀트케이는 업종 및 테마 선별 자료, 중소형주 중심 기업분석 보고서, 주식담당자와 통화 내용, 실시간 뉴스 등을 제공한다.

리퍼블릭케이는 또 이달 중으로 유튜브와 인터넷신문을 통한 개인 대상 투자정보 제공 서비스도 시작할 계획이다.

에프앤가이드는 "그간 다양한 금융 데이터·콘텐츠를 기업간 거래(B2B) 중심으로 제공해왔으나 리퍼블릭케이 투자를 통해 기업·소비자간 거래(B2C) 분야에서도 역할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