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서울형 의류제조 협업화 지원사업에 선정"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사단법인 관악패션봉제협회(회장 김영구)의 '관악의류제조 플랫폼 구축 사업'이 '2021년 서울형 의류제조 협업화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가 하는 이 지원사업은 의류제조업체간 협업으로 시장 경쟁력을 높이고 소비환경 변화를 반영한 신사업모델 발굴로 일감 수주를 확대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시, 구, 협회는 시비 5천500만원, 구비 1천만원, 자부담 500만원 등 7천만원을 투입해 가칭 '관악 패션 으뜸샵'을 구축할 계획이다.

사업기간은 5월 1일부터 올해 말까지이며, 사업 대상은 협회 회원사 29개 업체다.

구는 경영전략, 브랜드 관리, 판로개척 등 협업화 컨설팅을 진행하고 의류제조업체, 지역사회 유관단체,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협업화 추진협의회를 구성한다.

또 관악구 의류업체 공동 브랜드를 개발하고, 일감연계를 위한 웹사이트를 구축해 참여 업체와 공동 브랜드 제품의 온라인 홍보와 마케팅을 지원한다.

아울러 디자이너를 채용해 공동브랜드 제품의 샘플과 패턴을 개발하고, 참여 의류업체들에 원단 제작비를 지원한다.

박준희 구청장은 "오프라인에 한정됐던 의류 제조 산업의 유통채널이 온라인이라는 새로운 사업모델로 판로를 개척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지역사회와 지속해서 협업체계를 구축해 의류제조 산업의 고부가가치 창출과 일감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