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가운데)과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오른쪽), 안일환 경제수석(왼쪽)은 14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만나 무역·통상 현안을 논의했다.  무협 제공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가운데)과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오른쪽), 안일환 경제수석(왼쪽)은 14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만나 무역·통상 현안을 논의했다. 무협 제공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이 14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과 안일환 경제수석을 만나 무역·통상 현안을 논의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주력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산업·통상 혁신전략을 주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구 회장은 “최근 미국과 유럽연합이 반도체·배터리 공급망 안정화 및 자국내 생산시설 유치를 최우선 과제로 내세우는 등 주요국의 공급망 재편을 위한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별 기업이 대응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정부 차원에서 산업·통상 혁신전략을 고민하고 민관이 긴밀히 소통해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은 “산업구조 대전환 시기에 부가가치가 높은 서비스산업 육성이 매우 중요하다”며 “서비스산업의 규제혁신과 기업인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정부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와 최근 수에즈 운하 사태 등 영향으로 수출 기업이 애로를 겪고 있는 인적, 물적 이동에 대한 정부의 특별한 관심도 당부했다.

이호승 정책실장은 “작년 하반기부터 수출이 경기 회복을 견인하고 있다”며 “무협이 전달한 의견은 진지하게 검토해 답변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협회가 주관하는 기업간담회에도 열심히 참석해 무역업계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덧붙였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