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 7.5% 인상…삼성SDI·삼성전기는 7%IT업계 발

삼성전자가 지난달 7.5% 수준의 임금인상을 결정하면서 삼성디스플레이 등 삼성 전자계열사들이 줄줄이 7%대 임금인상을 결정했다.

연초 대기업들의 성과급 논란에서 시작된 공정과 형평 문제가 IT업계발 억대 평균 연봉 논란에 이어 지난해 실적이 양호했던 대기업들의 임금 협상에 영향을 미친 모습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날 올해 기본인상률 4.5%, 성과인상률 평균 3%를 인상해 전년 대비 임직원 임금을 평균 7.5% 올리는 내용의 임금인상안을 노사협의회와 합의했다.

성과 인상률은 인사 고과에 따라 상승률이 차등 적용됨에 따라 올해 직원별 임금인상률은 직급과 고과에 따라 일부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이날 결정된 삼성디스플레이 임금인상률은 삼성전자와 동등한 수준이다.

올해 초 삼성전자는 임금 인상률을 두고 직원들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며 마찰을 빚으면서 2021년도 새 임금이 적용되는 3월 월급날(21일)을 넘기도록 합의가 지연됐다.

결국 삼성전자는 지난달 25일 사원협의회와 기본인상률 4.5%, 성과인상률 3.0% 등 총 7.5%의 임금 인상에 합의했다.

이는 최근 10년 내 최대 수준에 육박하는 인상 폭이다.

삼성전자의 대졸 초임의 경우 4천450만원에서 4천800만원으로 350만원, 직원 전체 평균으로 400만∼500만원가량 오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삼성의 전자 계열사들은 '맏형'인 삼성전자의 당해 임금협상 결과를 토대로 임금인상률을 정한다.

삼성전자가 올해 임금을 대폭 올리기로 하면서 삼성SDI와 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 등 다른 전자 계열사들도 7%대의 높은 임금인상을 결정했다.

삼성SDI와 삼성전기는 이달 6일과 7일 기본인상률 평균 4.5%, 성과인상률 평균 2.5% 등 총 7% 인상에 합의했다.

LG그룹 역시 올해 파격적인 임금 인상을 결정했다.

지난달 LG전자는 올해 직원 임금을 지난해 대비 평균 9% 인상하기로 노조와 합의했다.

이는 2011년에 9% 올린 것과 동일한 수준으로,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또 LG에너지솔루션은 사무직 직원 임금을 전년 대비 평균 10% 인상했고, LG화학은 신입 사원 초봉을 4천300만원에서 4천600만원으로 6.9%를 인상을 결정하는 등 줄줄이 연봉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