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G20회의서 "위기극복까지 확장적 거시정책 지속해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위기의 완전한 극복 시점까지 확장적 거시정책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8일 기재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전날 화상으로 열린 '제2차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국제금융체제 워킹그룹 공동의장국 자격으로 선도발언에 나서 거시정책 공조 필요성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가 실물경제 회복을 저해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며 "자본유출입 변동성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국제통화기금(IMF) 기관 견해 검토를 지지한다"고도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세계 경제 회복세를 저해하는 리스크 요인을 최소화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 디지털·그린경제 전환 등 구조개혁을 추진하기 위한 과제가 논의됐다.

G20 회원국들은 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 공조 지속 필요성에 인식을 같이하고, 기존 확장적 거시정책을 조기 정상화하지 않으며 향후 정상화 과정에서 부정적 파급효과 방지를 위해 시장과 긴밀히 소통할 것을 합의했다.

최근 인플레이션 우려, 미국 국채금리 상승 등으로 국제금융시장 불안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자본 유출입 변동성 확대를 경계해야 한다는 데에도 공감대를 이뤘다.

세계 경제의 조속한 회복을 위해 원칙에 기반한 자유무역 체계를 확립하고, 보호무역주의를 배격할 것에도 뜻을 모았다.

회원국들은 저소득국 보유 공적 채무의 상환 유예 기간을 올해 말로 연장하고, 6천500억달러 규모의 IMF 특별인출권(SDR) 일반배분에 합의했다.

SDR 배분은 지난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 추진하는 것이다.

코로나19 백신의 빠르고 공평한 보급을 위해 코백스(COVAX) 퍼실리티 지원을 계속하고, 지속가능금융 스터디그룹을 워킹그룹으로 격상해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시·보고 관련 국제표준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디지털화 등 변화된 여건에 맞춰 국제조세 체계를 개선하는 것에 환영의 뜻을 표하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를 중심으로 논의 중인 디지털세에 대한 합의안이 기존에 합의된 대로 올해 중반 내에 도출되기를 희망했다.

G20은 논의 결과를 토대로 업데이트된 G20 액션플랜에 합의하고, 이를 토대로 정책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또 정책 공조 지속, 중장기 재정건전성 확보의 중요성, 다자무역체계 확립 및 세계무역기구(WTO) 개혁의 중요성, 자본유출입 자유화 IMF 기관견해 검토 등 주요 합의사항을 정리한 공동성명서(코뮤니케)를 채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