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 200만달러 보유한 부유층 고객 대상
월가 투자은행들도 직접 투자 나설지 '관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암호화폐 비트코인이 월스트리트에 본격적으로 진입했다. 미국 대형 투자은행 모간스탠리는 비트코인을 고객들의 투자 포트폴리오에 포함시키기로 결정했다.

17일(현지시간) CNBC는 모간스탠리가 미 대형 은행 중 최초로 부유층 고객들 자산관리 포트폴리오에 비트코인을 포함한다고 보도했다.

앞서 뱅크오브뉴욕(BNY) 멜론이 비트코인을 포트폴리오로 편입하면서 비트코인의 주류 은행 진입이 시작됐지만, 모간스탠리 정도의 파급효과는 없었다.

모간스탠리는 고객 자산 운용 규모가 4조달러 수준인 거대 투자은행인 만큼, BNY멜론과 비교하면 시장 파급 효과가 크다. 향후 대형 투자은행들이 비트코인 투자를 본격화할 가능성도 커진 것이다.

CNBC에 따르면 모간스탠리는 이날 자사 금융자문가들에게 비트코인 소유가 가능토록 한 3개의 펀드 출범을 발표했다. 고객들에게 이 펀드들을 통해 비트코인 투자가 가능하다는 점을 전달하라는 뜻이다.

이처럼 모간스탠리가 비트코인 펀드를 출범한 이유는 고객들이 비트코인 투자를 요구해서다. 다만 모간스탠리는 비트코인 펀드를 최소 200만 달러 이상 맡겨 놓은 부유층 고객들로만 한정할 계획이다. 이들은 '공격적인 위험 감내'가 가능하다는 점을 반영했다. 그렇지 않으면 최소 500만달러 이상은 보유해야 한다는 점을 조건으로 달았다. 또 두 경우 모두 계좌에 자산이 최소 6개월 이상 있을 때에만 비트코인에 투자할 수 있도록 지침을 정했다.

투자규모도 제한한다. 비트코인 투자는 고객 자산 규모의 2.5%를 넘지 못하도록 결정했다.

모간스탠리가 투자하는 대상은 마이크 노보그러츠가 설립한 비트코인 업체 갤럭시디지털의 비트코인 펀드 2개, 자산운용사 FS 인베스트먼츠와 비트코인 업체 NYDIG가 합작으로 설립한 비트코인 펀드다.

이번 모간스탠리의 행보가 월가의 비트코인 투자를 끌어낼 지도 관심사다. 아직 월가 투자은행들은 비트코인 투자에 간접적으로만 나서고 있다.

JP모간체이스가 비트코인을 자산으로 보유한 마이크로스트래터지, 온라인 결제업체 스퀘어 등 기업들의 주식을 바스켓으로 묶고, 이에 연동된 새로운 채권투자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JP모간을 비롯해 골드만삭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아직은 비트코인 직접 투자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