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약화 따라 향후 소비부진은 다소 완화"
KDI "소비·수출 늘었지만 고용 위축으로 경기부진 지속"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우리 경제의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소비와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지만 고용시장의 위축이 심각하기 때문이다.

KDI는 9일 '경제동향'에서 한국 경제 상황에 대해 "대내외 상품 수요가 높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이 급격히 위축되는 등 경기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고 총평했다.

상품 수요 증가는 내구재 소비와 수출 증가를 의미한다.

내구재의 경우 승용차나 가전제품을 중심으로 특히 높은 소비 증가세가 감지되고 있다.

KDI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약화하면서 향후 소비 부진은 다소 완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당분간 소비 부진이 이어질 것"이라는 한달전의 예상보다 낙관적인 톤을 의미한다.

대외 상품 수요가 회복되면서 수출과 설비투자도 반도체 산업을 중심으로 대폭 증가하는 추세다.

소비자심리지수와 기업경기실사지수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한 상태다.

KDI는 그러나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고용이 빠르게 위축되는 등 경기는 여전히 부진한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취업자 수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로 타격을 입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큰 폭으로 줄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