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대면 쇼핑'의 높은 증가세가 계속되고 있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온라인쇼핑동향 자료를 보면 올 1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5조62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조7534억원(22.4%) 늘었다. 전달(23.7%)에 이은 2개월 연속 20%대 증가율이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율은 작년 9월 21.6%에서 10월 15.6%, 11월 15.7%로 둔화됐으나 12월 다시 20%대로 올라섰다.

온라인쇼핑은 전체 소비 회복에도 기여했다. 오프라인을 합친 소매판매액은 지난해 11월(-0.8%), 12월(-1.4%) 잇따라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대면 소비가 얼어붙은 탓이다. 올 1월에도 오프라인 쇼핑 거래액은 9.3% 감소했다. 하지만 비대면 소비가 20% 넘게 증가한 덕분에 소매판매액도 0.6% 증가로 돌아섰다.

음식배달 등 음식서비스와 음·식료품이 온라인쇼핑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다. 1월 음·식료품 온라인 거래액은 2조1704억원으로 1년 전보다 53.1% 늘었다. 음·식료품은 온라인쇼핑 상품군 가운데 거래액이 가장 크다. 음식서비스(2조242억원)도 90.3% 증가했다.

가전·전자·통신기기(1조8740억원)과 생활용품(1조3035억원)도 각각 65.3%, 34.4% 거래액이 커졌다. 반면 문화 및 레저서비스(-79.6%)와 여행 및 교통서비스(-68.2%) 등은 온라인쇼핑에서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온라인쇼핑 가운데 휴대폰으로 주문하는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10조6192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29.2% 늘었다. 모바일쇼핑이 온라인쇼핑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은 70.5%에 이르렀다.

최근 들어선 대면 소비도 살아날 조짐이 보이고 있다. 지난달말 개장한 서울 여의도의 '더현대서울'은 지난달 28일 하루에만 102억원 매출을 찍었다. 현대백화점의 단일 매장 하루 매출 신기록을 세웠다. 롯데백화점도 2월 26일~3월 1일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225%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간 억눌렸던 소비 심리가 한번에 터져나오는 '보복 소비'가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런 움직임은 오랜 기간 이어진 내수 침체를 끝낼 수 있어 긍정적이라는 평가와 함께 보복 소비가 과열되면 코로나19 방역에 부정적이라는 우려가 함께 나오고 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