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배터리 3.7억개 생산 분량
아르헨티나 리튬 데모플랜트 전경

아르헨티나 리튬 데모플랜트 전경

포스코가 2018년 인수한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 리튬 호수 가치가 급증했다. 인수 당시 추정한 것보다 리튬 매장량이 늘고 리튬 시세도 급등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3일 포스코에 따르면 옴브레 무에르토 리튬 염호(소금호수)에 매장돼 있는 리튬을 생산, 현 시세를 적용해 판매 시 누적 매출액이 35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 탄산리튬 현물 가격이 지난해 7월 t당 5000달러에서 올해 2월 t당 1만1000달러로 배 이상 급등한 덕분이다. 포스코는 지난해 말 호수의 리튬 매장량이 인수 당시 추산한 220만t보다 여섯 배 늘어난 1350만t임을 확인했다. 이는 전기차 약 3억7000만 대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포스코 관계자는 “중국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시장이 성장하고 있어 전기차 배터리의 필수 소재인 리튬 가격은 계속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리튬 이외에도 2차전지를 구성하는 양극재 핵심 원료인 니켈 투자에도 적극적이다. 니켈은 리튬과 함께 배터리의 성능과 직결되는 소재다. 포스코는 폐배터리를 활용한 리사이클링(재활용) 사업과 호주 등 니켈 광산 투자를 통해 배터리용 니켈 공급을 자체적으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는 전량 중국에 의존하는 음극재 원료인 흑연의 수급 다변화를 위해 아프리카 탄자니아 흑연광산을 보유한 호주 광산업체 블랙록마이닝 지분 15%를 지난달 인수 완료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