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한은 국채 직매입 방안에 동의하지 않는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24일 여권에서 자영업자 피해 보상 재원을 위해 한국은행의 '국채 직접 인수' 방안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0차 비상경제중대본 정례 브리핑을 한 후 질의응답에서 "중앙은행의 국채 직매입은 대외 신인도 저하와 재정통화정책 제약, 물가 급등 등 부작용이 우려되는 방식으로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 부채 화폐화 논란으로 대외신인도를 저하시켜 국가신용등급 하락 및 자본유출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며 "정부의 재정건전성 의지를 약화시키고 재정규율을 훼손하는 부정적 요인으로도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통화량 증가를 유발함으로써 물가안정을 해치고 과도한 유동성 증가로 통화 신용정책의 유효성을 제한할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김 차관은 "다만 코로나19 대응을 위해서 국채발행이 증가하면 일시적으로는 국채수급 불균형이 우려되는 경우도 전혀 배제할 수는 없겠다"며 "이 경우에는 국채시장 안정을 도모하는 차원에서 한국은행이 유통시장을 통해서 국채를 매입해 국채시장 안정에 기여하는 방법이 보다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은이 작년에도 필요한 경우에는 안정화 노력을 해 왔고 앞으로도 국채시장 상황을 봐가면서 유통시장을 통해서 국채를 매입해 시장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