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개발은행(ADB) 홈페이지 캡쳐.

아시아개발은행(ADB) 홈페이지 캡쳐.

아시아개발은행(ADB) 사무총장에 엄우종 ADB 지속가능개발·기후변화국장이 선임됐다. 한국인이 ADB 최고위급에 진출한 것은 15년 만이다.

기획재정부는 22일 이같이 밝히고 "이번 사무총장 진출은 홍남기 부총리를 비롯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뒷받침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사무총장은 총재·부총재 등과 함께 경영진 회의(6인)에 참석하는 핵심 보직으로, 2006년 이영회 전 사무총장 이후 15년 만에 이룬 쾌거다.

신임 엄 사무총장은 ADB에서 27년 이상 근무했으며 국제개발 분야 전문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기후변화 대응 등 업무를 담당해왔다.

아울러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은 사회인프라투자국장에 김헌 전 ADB 남아시아 국장을 내달 중 임명할 예정이다. 사회인프라투자국장은 최근 신설된 자리로, AIIB가 선정한 5대 핵심 인프라 중 하나인 보건·의료·교육 등 사회 인프라 분야 투자를 담당한다.

이로써 AIIB 내 국장급 이상 고위직 27명 중 한국인은 2명이 됐다. 전체 전문직 직원(322명) 중에서도 한국인은 종전 17명에서 18명(5.6%)으로 늘게됐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