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a3'에서 'Baa2'로 올려
등급 전망은 '안정적'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 전경.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 전경. 연합뉴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LG전자의 기업 신용등급을 'Baa3'에서 'Baa2'로 상향 조정했다고 19일 발표했다. 등급 전망도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무디스가 LG전자 신용등급을 올린 것은 2014년 2월 이후 7년 만이다.

무디스는 지난해 증가한 LG전자 실적과 지분법 평가 대상인 LG디스플레이의 적자 축소 등을 신용등급 상향 조정의 근거로 들었다. LG전자의 실적은 향후 1∼2년 동안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재무안전성은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무디스는 LG전자가 생활가전과 TV사업에서 프리미엄 전략을 바탕으로 강력한 시장 지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충분한 현금 유동성과 재무 건전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현재의 신용등급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LG전자는 지난해 매출 63조2620억원, 영업이익 3조195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창사 이래 최대치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