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테이너 물동량 계속 줄다가 8월 들어 작년보다 늘어
코로나로 움츠러든 포항 영일만항 '기지개'…물동량 회복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물동량이 줄어든 경북 포항 영일만항이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17일 경북도에 따르면 영일만항은 코로나19 여파로 운영 중이던 항로가 중단되고 수출입 물동량이 감소하면서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

올해 8월까지 영일만항에 들어온 외항선은 240척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92척보다 17.8% 줄었다.

컨테이너 물동량도 5만9천479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 8만2천771TEU보다 28.1% 감소했다.

그러나 올해 7월부터는 외항선 입항과 물동량이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올해 7∼8월 영일만항에 들어온 외항선 수는 66척으로 작년 같은 시기 68척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지난해와 비교해 컨테이너 물동량은 5월에는 71%, 6월에는 66% 감소했지만 7월에는 33% 감소해 감소 폭이 줄었다.

8월에는 작년보다 오히려 6% 증가해 코로나 사태 이후 처음으로 물동량 증가세를 기록했다.

도는 영일만항 주요 수출입 품목인 자동차, 철강, 우드펠릿 해상수요가 다시 늘고 러시아, 베트남 등 정기항로가 재개된 결과로 본다.

올해 7월 상업운행을 시작한 영일만항 인입철도도 물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

인입 철도는 항구나 산업단지와 같은 특정 지역 안에서 물품을 기차로 수송할 수 있도록 만든 기찻길을 가리킨다.

영일만항 인입철도 운송은 주 6회에서 시작해 9월에는 주 12회로 늘어났다.

올해 말까지 최대 주 24회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여기에 더해 이달 11일부터 영일만항을 기점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일본 마이즈루로 주 1항차 운항하는 카페리 항로가 새로 개설되면서 물동량 증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김성학 도 해양수산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일만항 컨테이너 물동량 감소 추세가 극복될 조짐이 보인다"고 말했다.

코로나로 움츠러든 포항 영일만항 '기지개'…물동량 회복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