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관계 악화 등 여파
日기업 45개 최다…美社 35개
신규 진입은 35곳 줄어 56개
지난해 173개 외국인투자기업이 국내에서 철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거의 세 배로 늘어난 수치다. 한·일 관계 악화 등의 여파로 일본 기업 철수가 두드러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입법조사처는 12일 발간한 ‘국정감사 이슈 분석’ 보고서에서 산업연구원과 NICE평가정보 자료를 인용해 이 같은 내용의 외투기업 철수 현황을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서 철수한 외투기업은 2016년 68개, 2017년 80개에서 2018년 68개로 줄었다가 지난해에는 173개로 늘었다. 반면 지난해 새로 국내에 들어온 외투기업은 전년 대비 35개 줄어든 56개에 그쳤다.

한국 떠난 외투기업 173개…1년 새 3배 급증

지난해 철수한 외투기업의 국적을 살펴보면 일본 기업이 45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35개) 홍콩(17개) 케이맨제도(10개) 네덜란드·버진아일랜드(각각 8개) 중국·싱가포르(각각 7개) 독일(5개) 등이 뒤를 이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46.2%) 도소매업(13.3%) 출판·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8.1%)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7.5%) 등의 순이었다.

외투기업의 철수 요인으로는 경영성과 악화, 본사의 전략 변화, 한·일 관계 악화 등이 꼽혔다. 지난해 철수한 일본계 히타치엘리베이터코리아는 국내에서 저조한 실적을 낸 데다 본사가 중국, 싱가포르, 대만 등의 다른 아시아 시장에 집중하기로 전략을 바꾼 것이 한국을 떠난 요인으로 꼽혔다. 임은정 산업연구원 연구원은 “일본 기업이 대거 철수한 데는 지난해 한·일 관계 악화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국내에 있는 외투기업 중 한국의 경영환경에 만족하는 기업의 비율은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지난해 KOTRA의 ‘외투기업 경영환경 애로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외투기업의 한국에 대한 만족률은 2013년 45.5%로 가장 높았다가 이후 점차 떨어져 2019년 26.7%까지 하락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