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질원유 확대해 수익성 개선…"올해 흑자도 노려볼만"

현대오일뱅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가 폭락 등에도 불구하고 2분기에 흑자를 내는 데 성공했다.

정유업계가 1분기에 역대 최대 규모의 적자를 기록하고 2분기에도 부진해서 흑자를 낸 곳은 현대오일뱅크가 유일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자회사 현대오일뱅크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 13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91.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공시했다.

매출은 2조5천51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52% 감소했다.

순손실은 163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현대오일뱅크 2분기 영업이익 132억원…정유업계 유일 흑자일듯(종합)

작년과 비교해서는 실적이 나빠졌지만 1분기(영업손실 5천632억원)와 견주면 영업이익이 5천764억원 급증했다.

1분기에도 타 정유사들은 영업적자가 1조원대였는데 현대오일뱅크는 5천여억원으로 절반 수준이었다.

현대오일뱅크는 2분기에 흑자를 냈을 뿐 아니라 증권업계 전망치(약 700억원 영업손실)를 크게 웃돌았다.

현대오일뱅크는 2분기 정유업에서 영업손실 186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앞서 실적을 발표한 SK이노베이션이나 에쓰오일과 비교해 크게 양호한 수준이다.

'깜짝실적' 배경은 설비 경쟁력과 유연한 운영이라고 현대오일뱅크는 설명했다.

정유사 수익성과 연결되는 지표인 싱가포르 정제마진이 약세였지만, 탈황설비 등 고도화 설비를 앞세워 초중질원유 처리량을 크게 늘린 것이 주효했다.

현대오일뱅크는 2분기 초중질원유 투입 비중을 타 정유사들보다 5∼6배 높은 33%까지 확대해서 원가를 절감했다고 말했다.

또한 생산 설비를 유연하게 운영하면서 마진이 양호한 경유 생산에 집중해 수익성을 개선했다.

현대오일뱅크 측은 "타 정유사들은 정유업에서 기록한 대규모 적자를 석유화학, 윤활기유 사업에서 일부 보전한 것과 달리 당사는 본업인 정유업에서 손실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 2분기 영업이익 132억원…정유업계 유일 흑자일듯(종합)

사업별 영업이익은 혼합자일렌 제조사업에서 323억원, 카본블랙 사업에선 65억원, 상업용 유류터미널 사업에서는 43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회사는 하반기에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할 것으로 기대했다.

산유국 감산조치 연장으로 원유 가격이 상승하고, 코로나19에 따른 이동제한 조치가 완화되면서 석유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주력 유종인 남미산 초중질원유의 경제성이 높아지고 있는 점도 고무적이라고 현대오일뱅크는 밝혔다.

중동산 원유에 비해 초중질원유 가격 상승이 더뎌서 회사의 경쟁력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현대오일뱅크 측은 "정기보수기간 중 하루 2만 배럴 규모의 탈황설비 증설작업을 완료해 초중질원유 추가 투입이 가능해졌다"며 "하반기에는 초중질원유의 경제성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돼 석유제품 시황이 개선되면 연간 흑자전환도 노려볼 만 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