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 한분기 만에 반등…"일부 주력 산업 중심 개선"
무역업계 "3분기 수출 소폭 개선될 듯"

코로나19로 큰 충격을 받았던 우리 수출이 3분기에는 소폭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국내 956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3분기 수출산업 경기 전망 조사'를 23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3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는 102.1을 기록해 전분기보다 수출 여건이 다소 나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이 지수가 100을 넘으면 수출 여건이 지금보다 개선될 것으로 본다는 뜻이다.

2분기에는 79.0으로 7년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3분기에도 수출 호조세로 볼 수 있는 기준선인 110은 넘지 못해 당장은 주력 산업 위주로 회복세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됐다.

무역업계 "3분기 수출 소폭 개선될 듯"

기업들은 코로나19 팬데믹이 더 악화하지 않는다면 석유 제품(147.5), 생활용품(120.4), 선박(116.5), 반도체(116.1) 등을 중심으로 수출 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물적·인적 교류 제한으로 인한 항공기 운항 축소와 선박 인도 지연 현상도 3분기부터는 서서히 해소될 것으로 관측했다.

아울러 유가 및 모바일 수요 회복과 함께 K-방역 선전 효과도 클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철강 및 비철금속(72.5)은 보호무역주의 심화와 중국 등 신흥국의 공급 과잉 등으로 수출이 다소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기·전자제품(82.6), 기계류(96.5), 자동차 및 부품(97.5) 역시 설비투자와 제조업 정상화 지연 등으로 단기간에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관측했다.

기업들은 3분기 수출의 가장 큰 어려움으로 '수출 대상국의 경기 부진'(27%) 을 꼽았다.

이어 바이어의 가격 인하 요구(12.5%), 자금난(10.1%)을 들었다.

무역협회 강성은 연구원은 "EBSI가 한분기 만에 100을 넘은 것은 긍정적"이라면서도 "전후방 산업간 연계와 글로벌 수요, 주요국 경기 회복에 따라 업종 간 수출 회복세에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