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에 철저한 감산 이행 유도 목적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부가 국영 석유사 아람코에 추가 감산을 지시했다. 사진=로이터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부가 국영 석유사 아람코에 추가 감산을 지시했다. 사진=로이터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부는 6월부터 국영 석유사 아람코가 산유량을 추가 감산하도록 지시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우디 에너지부는 아람코에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합의 감산량보다 산유량을 하루 100만 배럴 더 줄이도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아람코의 6월 평균 산유량은 하루 750만 배럴 정도가 될 전망이다.

사우디 석유부 관계자는 로이터통신에 "아람코의 자발적인 추가 감산은 OPEC+ 소속 산유국과 (미국, 캐나다 등) 다른 산유국이 감산 책임을 잘 이행하도록 북돋으려는 목적"이라고 말했다.

OPE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원유 수요가 급감하면서 유가가 폭락하자 지난달 12일 장관급 화상 회의를 열어 5월 1일∼6월 30일까지 하루 970만 배럴 감산을 합의했다. 이에 따라 사우디는 5월 산유량을 하루 850만 배럴까지 줄였다.

OPEC+ 합의에서는 사우디의 기준 산유량을 하루 1100만 배럴로 잡았지만, 합의 당시 사우디는 1230만 배럴을 생산 중이었다. 따라서 사우디가 실제로 줄인 산유량은 4월을 기준으로 하루 380만 배럴 정도다. 6월부터는 하루 480만 배럴(39%)을 감산하는 셈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