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더, 아이스 섀도 시스템으로 태양열 반사하는 '시원한 블랙'

검정은 여름에 피해야 할 옷 색상으로 꼽힌다. 시각적으로 더워 보이면서 실제로 어두운 색이 태양열의 적외선을 흡수해 섬유의 온도를 높이기 때문이다. 어느 옷에나 잘 어울리는 색이지만 여름에는 입기 불편하다. 하지만 최신 의류기술을 접목한 ‘시원한 블랙’도 있다. 검정 옷을 좋아하는 소비자에겐 희소식이다.

아이더, 아이스 섀도 시스템으로 태양열 반사하는 '시원한 블랙'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는 태양열을 반사시켜 냉감 효과를 극대화하는 ‘아이스 섀도 시스템’을 적용한 티셔츠 ‘세이덤(SAIDUM)’과 ‘리엑토(REACTO)’를 최근 출시했다. 이 제품은 태양열의 적외선 부분을 반사하는 소재를 사용했다. 착용하면 하루 종일 그늘에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적외선을 흡수하지 않는 흰색처럼 강렬한 여름 햇빛을 반사시켜 섬유 온도 상승을 최소화한다.

세이덤은 긴 슬리브 디자인의 냉감 티셔츠다. 야외 활동 시 햇빛에 노출되기 쉬운 소매 부위와 어깨, 등판에 아이스 섀도 시스템을 적용해 자외선과 햇빛으로부터 몸을 보호해준다. 체온 변화에 민감한 뒷목 부분에는 아이스넥 기법을 사용해 입을 때마다 온몸이 시원해지는 듯한 효과를 낸다는게 아이더 측 설명이다. 몸통 부위에는 아이더의 냉감 기술력인 ‘아이스티’ 소재를 적용해 땀이 날수록 지속적인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입체적인 패턴의 프린트와 웰딩 장식이 더해져 세련되면서 활동적인 분위기를 낸다. 남성 제품은 스카이 블루, 다크 네이비, 피스타치오 그린 등 총 세 가지, 여성 제품은 페일 오렌지, 다크 네이비 등 두 가지 색으로 나왔다. 가격은 각각 9만9000원.

리엑토는 냉감 효과를 주는 기능성 반팔 티셔츠다. 어깨와 소매 부분에 적용된 아이스 섀도 시스템으로 햇빛을 차단한다. 몸판 부위에는 일정 온도 이상이 되면 티셔츠 안쪽에 프린트된 버추얼 아이스 큐브가 사라진다. 땀이 나기 쉬운 등판 부위는 통기성이 뛰어난 타공 원단을 사용했다. 원활한 땀 배출로 쾌적한 느낌을 준다. 리엑토는 세련된 디자인과 색상으로 아웃도어 활동뿐 아니라 일상복으로도 폭넓게 활용하기 좋다. 색상은 스카이 블루, 라이트 그레이, 레드, 화이트 네 가지 종류로 나왔다. 가격은 9만5000원.

아이더는 2014년 냉감 기술력을 집약한 아이스티 소재를 처음 선보였다. 소비자 반응이 좋았던 ‘아이스 폴로티’, ‘아이스 데님’ 등의 아이스 시리즈에 이어 올여름에는 아이스 섀도 티셔츠를 내놓으며 해를 더할수록 기능성을 향상시키고 있다.

아이더 관계자는 “여름마다 ‘밝은 색상의 옷만 입어야 한다’는 제약에서 벗어나 소비자의 선택지를 넓힌 새로운 차원의 냉감 기술력을 적용시킨 제품”이라며 “세이덤과 리엑토는 스타일과 쾌적함을 함께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