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2월 국내 면세점 매출이 전달보다 절반 가까이 급감했다.

27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2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1조1천25억원으로, 1월 2조247억원보다 45.5% 감소했다.

방문객 수도 175만4천여명으로 전달 383만7천여명보다 54% 급감했다.

이 중 외국인 비중은 40%였다.

면세점업계는 코로나19 사태가 1월말부터 확산하기 시작하면서 최대 고객이었던 중국 보따리상들의 발걸음이 뚝 끊기며 매출에 큰 타격을 입었다.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휴점하는 곳도 잇따랐다.

3월에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으로 세계 곳곳에서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면서 매출이 더욱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미 김포공항과 김해공항, 제주공항의 면세점은 모두 휴업 상태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2월은 50% 하락한 수준이지만 3월에는 거의 80∼90% 매출이 줄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2월 국내 면세점 매출 1조1천억원…1월보다 45% 급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