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올해 첫 경영전략회의…"코로나 금융지원 점검"

IBK기업은행은 24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올해 첫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금융지원 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기존 경영전략회의는 경영 실적을 점검했으나 이번에는 코로나19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한 대책회의로 갈음했다.

기업은행은 이날 전국 21개 지역 본부를 영상으로 연결해 현장 동향을 파악하고 지역별 지원 사례를 공유했다.

대출 현장의 애로를 듣고 실질적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윤종원 행장은 "피해 기업 금융지원이 빨리 이뤄지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업은행은 1%대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 규모를 기존 1조2천억원에서 5조8천억원으로 확대했다.

또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지역신용보증재단 15곳의 상담, 서류 접수, 현장 실사 업무를 대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