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기 침체 가능성 커져…자영업자 등 차입 비용 낮출 필요 있었다"
"금리 인하에 따른 환율 상승·자금 유출 우려 제한적"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올해 성장률 전망은 애초 전망한 숫자(2.1%)에 미치지 못할 것 같다"고 16일 말했다.

이주열 "성장률 2.1% 미치지 못할 듯…구체 수치 전망 어려워"(종합)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임시 금융통화위원회 뒤 인터넷을 통한 생중계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말하고 "그 숫자가 구체적으로 얼마나 되는지 전망은 현재로서 가능하지도 않고 의미가 있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한은은 지난달 27일 올해 성장률 전망을 기존 2.3%에서 2.1%로 내린 바 있다.

이 총재는 "코로나19 확산이 전 세계적으로 언제쯤 진정될 것이냐는 것이 전제돼야 전망이 가능하기에 구체적인 수치로 제시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며 "지난번 봤던 것보다는 아래쪽으로 갈 리스크가 훨씬 커졌다"고 부연했다.

그는 기준금리 인하 배경에 대해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예상보다 더 빠르고, 또 더 많은 지역으로 확산해 글로벌 경기 침체 가능성이 상당히 커진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취약부문, 영세 자영업자, 중소기업의 차입 비용을 가능한 큰 폭으로 낮출 필요가 있다고 봐서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거의 150bp(1bp=0.01%포인트) 내리며 빠른 행보를 보인 점도 한은이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여지를 제공해 줬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을 통한 재정정책의 확장적 운용 등까지 고려한다면 이 시점에서 금리를 인하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앞으로도 한은은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용해 하방리스크와 금융시장 변동성을 완화하겠다"고 했다.

이 총재는 "금융중개지원대출이나 공개시장운영 등 여타 정책수단도 적극 활용하며 시중 유동성을 풍부하게 유지할 생각"이라며 "한은법상 할 수 있는 (모든) 정책수단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그때그때 필요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주열 "성장률 2.1% 미치지 못할 듯…구체 수치 전망 어려워"(종합)

그는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선 "실효하한 밑으로 내리기는 어려운데, 이는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의 변화, 주요국 정책금리의 변화 등에 따라 상당히 가변적"이라며 "한은은 이런 변화에 대응해 모든 수단을 망라해 적절히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총재는 달러 조달 경색 가능성에 대비해 한미 통화 스와프 체결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외환 건전성이 낮아질 경우 기축 통화국인 미국과의 통화 스와프는 훌륭한 안전판이 된다"며 "다만 이 자리에서 어떻게 할 것이냐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하기에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금리인하에 따라 환율 상승 압력과 외국인 자금 유출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선 "연준이 대폭 금리를 내렸기 때문에 그러한 우려는 상대적으로 제한적일 것"이라며 "다만 불확실성이 크기에 관련 움직임을 면밀히 지켜보며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국채금리와 기준금리와 격차에 따른 구축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는 우려에는 "현재 높은 국채금리는 추경에 따른 예정된 국채발행이 시장에 선반영돼 있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격차가 더 커진다면 국채 매입 등의 시장 안정화 조치를 취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는 금리 인하에 따라 관심이 쏠리는 주택시장과 관련해선 "단기적으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세계 경기 위축 우려가 상당히 커졌고 그에 따른 국내 실물경제도 상당히 타격을 받는 상황"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 총재는 이날 금통위에서 임지원 위원이 금리를 0.25%포인트 내려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