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중국수출 막힌 해남 빨간배추 농가 긴급 지원

전남도와 이랜드리테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국 수출이 막혀 어려움을 겪는 해남 빨간 배추 재배 농가를 긴급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23개 농가에서 재배한 빨간 배추 50t을 구매해 26일부터 전국 킴스클럽 35개 매장에서 4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킴스클럽 서울 강남점과 강서점에서는 빨간 배추 관련 기획전도 열 예정이다.

빨간 배추는 쌈·물김치·김치·수프 등 식자재에 주로 사용되며, 안토시아닌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시력 보호, 노화 방지, 당뇨병 예방에 효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중국에서 인기가 높다.

전남도는 도내 수출 농가의 피해 상황을 조사하다가 빨간 배추 수출의 어려움을 접했다.

김경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판촉 행사가 농가의 고충을 조금이나마 덜어주면 좋겠다"며 "농산물 판매에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전남도가 판매에 나서 힘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랜드리테일은 지난 4일 전남도와 200억원 상당의 농·수·축산물 구매 협약을 체결하고 수급 안정과 판매 활성화에 노력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