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한달간 모든 노선 운항중지까지 검토
대한항공은 중국 노선 감축 한달 연장…티웨이, 대구∼제주 감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항공업계가 직격탄을 맞으며 연일 자구책이 이어지고 있다.

에어서울은 '일시 휴업' 카드도 만지작거리고 있다.

2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이날 지급할 예정이었던 임직원의 2월 급여를 40%만 지급하기로 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사내 게시판에 "최소한의 회사 운영을 유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연말정산 정산금을 포함한 나머지 급여는 추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회사는 최근 고객 환불 급증과 이로 인한 매출 급감으로 인해 자금운용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의 긴급 지원 및 금융기관을 통한 금융 지원 등의 여러 자구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지금의 긴급한 상황을 해소하기에는 시간과 여력이 턱없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타격에…이스타항공, 임직원 급여 40%만 지급(종합)

최 대표는 "미지급된 급여는 빠른 시일에 지급 될 수 있도록 최우선으로 할 것이며 아울러 회사 정상화를 위한 모든 조치를 해나갈 것"이라며 임직원의 협조를 당부했다.

에어서울은 다음달 한달간 모든 노선의 운항을 중지하는 방안까지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 노선 운항을 중단할 경우 모든 직원에게 한달간 휴직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에어서울은 현재 3월1일부터 2주간의 항공권 티켓 판매도 대부분 중단한 상태다.

이에 대해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재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전 노선 운항 중단도 이 같은 방안 중 하나로 검토했으나 일단은 모든 노선을 중단하지는 않는 방향으로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같은 방안이 확정될 경우 저비용항공사(LCC) 시대가 본격 출범한 이후 사실상 첫 '휴업' 상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여객 수요가 급감하면서 중국과 동남아 노선을 주력으로 하던 LCC의 경우 사실상 개점 휴업에 돌입한 상태다.

코로나19 타격에…이스타항공, 임직원 급여 40%만 지급(종합)

항공사별로 임금 반납과 무급 휴직 등 '마른 수건 쥐어짜기'에 돌입한 가운데 추가 비용 절감을 위한 자구책이 연일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사실 항공사 입장에서도 텅텅 빈 항공기를 띄우는 것보다 아예 운항을 중단하는 게 낫다"며 "이 같은 '일시 휴업'이 다른 LCC로도 확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대한항공은 중국 노선의 감축 운영을 4월 말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김포∼베이징 노선의 운항을 3월29일부터 4월25일까지 중단하는 것을 비롯해 인천∼우한, 인천∼장자제 등 총 21개 노선의 운항을 4월25일까지 중단한다.

김포∼상하이, 인천∼상하이, 인천∼칭다오 등 8개 노선의 감편 운항도 4월25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인천∼베이징은 다음달 29일부터 주 4회 운항을 추가해 주 11회 운항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타격에…이스타항공, 임직원 급여 40%만 지급(종합)

대한항공은 하루 2번 왕복하던 대구∼제주 노선의 운항을 25일부터 다음달 28일까지 중단하기로 했다.

인천공항에서 국제선으로 환승하는 승객을 위한 대구∼인천 내항기도 같은 기간 운항을 중단한다.

아시아나항공과 제주항공 등도 대구∼제주 노선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티웨이항공은 대구∼제주 노선을 아예 접지 않고 하루 5번 왕복에서 3번 왕복으로 줄여서 운항하기로 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항공편 감소로 대구와 제주 시민이 불편을 겪고 있어 이를 일부 해소하기 위해 최소한의 항공편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