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중국에서 오는 유학생 관리와 공무원 시험장 방역을 위해 일반회계 목적예비비 50억원을 추가 지출하기로 했다.

돌아오는 중국인 유학생 방역·격리 등에 예비비 50억 투입

정부는 25일 국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의 일반회계 목적예비비 지출안을 의결했다고 기획재정부가 밝혔다.

일단 이번 주부터 집중적으로 입국할 것으로 보이는 중국인 유학생을 관리할 수 있도록 현장 인력과 방역 물품 확보를 위해 42억원이 사용된다.

구체적으로는 관리 인력 2천376명에 25억원이 사용된다.

14일 동안의 중국인 유학생 격리를 관리하게 된다.

유학생 관리인력에게 지급할 방역용 마스크 등과 기숙사 방역 비용으로는 15억원이 배정됐다.

한국에 도착한 유학생에게 행동 요령을 안내하거나 일회용 마스크를 지급하는 데 쓰이는 공항 내 부스 설치를 위해서는 2억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2∼3월 실시 예정인 5급 1차, 지역인재 7급, 9급 필기 등 국가직 공무원 시험장 방역을 위해선 총 9억원을 지출한다.

발열 등 유증상 수험생을 대상으로 시험실을 별도 운영하는 데 4억원, 시험·출제장을 방역하는 데 5억원이 각각 쓰인다.

앞서 정부는 지난 18일 긴급 방역 대응 조치 등을 위한 목적예비비 1천41억 지출을 의결한 바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관계부처에 "목적예비비가 현장에서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와 대학과 유기적이고 견고한 공조체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