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타고 미국 동남아서 K푸드 알린다
▽짜파게티 등 영화 속 농식품 판매
▽농심도 짜파구리 조리법 소개 등 홍보 나서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에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 조리법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에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 조리법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영화 기생충 열풍에 짜파구리를 비롯한 K푸드가 해외 온라인 판촉전에 뛰어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4관왕 수상을 계기로 미국 대형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에서 한국 식품 온라인 판촉전을 연다고 19일 밝혔다. 22일부터 시작되는 판촉전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지에서도 진행한다.

아마존에서는 한국 식품 4개 구매 시 1개를 무료로 주는 이벤트를 전개한다. '짜파게티' 등 영화 속에 등장하는 식품과 온라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농식품을 판매한다. 농식품부는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섞은 '짜파구리'가 기생충이 개봉하는 곳마다 현지 요리 사이트 등에서 인기 검색어로 떠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농식품부는 미국 현지에서 신고배를 비롯해 팽이버섯, 새송이버섯 등도 판매한다. 미국 현지 영화관에선 한국 식품 홍보 부스를 차려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지 유튜버와 손잡고 한국 식품 먹는 방법을 알리는 홍보도 전개한다.

농식품부는 이 외에도 인도네시아 '큐텐', 베트남 '라자다', 태국 '쇼피' 등 신남방 국가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특별 판촉전을 전개할 예정이다.

여기에 농심도 짜파구리를 통한 K푸드 전파에 나서고 있다. 농심은 유튜브 채널에 짜파구리 조리법을 11개 언어로 소개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또 세계 각국 영화관에서 짜파게티와 너구리 제품을 나눠주며 홍보에 나섰다. 지난 7일부터 상영을 시작한 영국에선 기생충 영화 포스터 패러디와 짜파구리 조리법을 넣은 홍보물로 짜파구리를 알리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