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캐피탈은 캄보디아 소액대출 전문기관 '캄 캐피탈'(Cam Capital Plc)이 출범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7월 현지 소액대출회사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데 이어 지분 100%를 인수한 뒤 국내외 인허가 관련 행정절차도 마무리했다.

2016년 라오스 리스업에 이어 캄보디아 소액대출업(MFI)에 진출함에 따라 그룹의 동남아 시장 공략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본다.

인수한 회사는 2015년부터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소액 담보대출 중심으로 사업을 하는 현지 법인으로 앞으로 프놈펜을 중심으로 오프라인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그룹은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현지인인 로스 티어릿(Ros Thearith)씨를 법인장으로 선임해 캄보디아에 특화된 영업과 디지털 사업을 추진한다.

DGB금융그룹은 현지인 법인장 선임이 그룹의 글로벌사업에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태오 회장은 "캄 캐피탈이 앞으로 캄보디아 손자회사인 DGB SB와 함께 현지 대출산업을 담당하게 되며 향후 동남아시아 디지털사업 테스트 거점으로도 활용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DGB캐피탈, 캄보디아 소액대출 전문기관 '캄 캐피탈' 출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