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소구경 화기 제조업체인 S&T모티브가 국내 최대 탄약 제작사인 풍산과 한국형 차세대 6.8㎜ 소총 및 탄약을 개발한다고 10일 발표했다. 두 회사는 지난해 11월 차세대 소총·탄약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은 뒤 이날 프로젝트 시작회의를 했다.

부산 S&T모티브 본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두 회사는 한국형 차세대 6.8㎜ 소총 및 탄약 개발을 위해 협업을 강화하고, 국내외 영업 및 홍보활동 등을 적극적으로 펼치기로 했다. 두 회사는 세계적으로 파괴력을 높인 소총 수요가 커질 것으로 예상해 차세대 소총·탄약을 개발하기로 했다. S&T 관계자는 “방탄복 기술력이 높아지면서 기존 소총에 한계가 생겼다”며 “소총의 관통력을 높이려면 기존 국군에서 쓰던 5.56㎜ 탄약보다 굵은 탄약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S&T와 풍산은 한국형 차세대 6.8㎜ 소총·탄약을 2년 안에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