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청년 전용 정책금융상품 '햇살론 유스' 출시
한경DB

한경DB

재원 고갈로 판매가 중단됐던 청년·대학생 전용 '햇살론'이 다시 나왔다. 햇살론은 정부가 운영하는 정책금융상품이다. 급전이 필요한 젊은 층이 2금융권이나 대부업으로 빠지지 않고 낮은 금리로 학비나 생활비를 구할 수 있도록 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3일 재출시된 청년·대학생 전용 정책대출 '햇살론 유스(youth)'는 만 34세 이하이고 연소득 3500만원 이하인 대학생·대학원생, 미취업 청년, 중소기업 재직기간 1년 이하 사회초년생 등이 대상이다. 정기적인 소득이 없어도 아르바이트 등으로 최소한의 상환능력만 갖추면 대출받을 수 있다.

대출금리는 연 3.6~4.5%로 시중은행 신용대출보다 낮게 매겨졌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북한이탈주민, 한부모가족 등 사회적 배려 대상 청년층에는 연 3.6%가 적용된다. 대학생, 대학원생, 미취업 청년은 연 4.0%, 사회초년생에는 연 4.5%를 적용한다.

대출한도는 반기당 300만원, 1인당 최대 1200만원이다. 자금 용도를 묻지 않는 일반생활자금은 반기당 최대 300만원 한도 안에서 빌려준다. 등록금, 의료비, 주거비 등은 자금 용도를 입증하면 연간 최대 600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빌린 돈은 최장 7년에 걸쳐 나눠 갚는 조건이다. 다만 개인별 사정에 따라 거치기간(원금은 갚지 않고 이자만 갚는 기간)을 최장 8년까지 둘 수 있다. 대학생과 대학원생은 6년, 미취업 청년은 2년, 사회초년생은 1년까지 원금 상환을 미룰 수 있다. 군 복무를 앞둔 사람은 거치기간을 2년 더 늘릴 수 있다.

여유자금이 생겼을 땐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미리 갚을 수도 있다.

햇살론 유스는 서민금융진흥원의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으로 신청하면 된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