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 비용이 21만∼43만원가량 소요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홈플러스는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선정한 제수용품 25개 품목의 판매 가격(15일 홈플러스 온라인몰 기준)을 조사한 결과 제품 구성 방식에 따라 최저 21만4천886원, 최고 43만5천462원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품목별로는 축산·수산물 가격이 최고 7배 차이가 났다.

축산은 무항생제 한우 1+등급 양지와 안심만 구입해도 10만원이 넘고, 여기에 국산 삼겹살과 뒷다릿살, 유정란을 포함하면 16만3천580원이 된다.

대신 한우 사태, 1등급 대란, 수입 쇠고기와 삼겹살을 구매하면 3분의 1로 낮아진다.

생선 살과 황태포는 대부분 원산지가 같았지만, 가공·건조 방식에 따라 20∼30% 차이가 났다.

과일은 품종, 산지 작황, 크기 등에 따라 가격이 최대 35% 차이 났고, 채소는 최대 44%, 밀가루, 식용유, 떡국 떡 등 기타 상품은 평균 최대 28% 차이가 났다.

이에 따라 홈플러스는 이날부터 26일까지 전국 점포와 온라인몰에서 고객이 즐겨 찾는 품목을 저렴하게 선보이고 전단과 각 매대를 통해 상품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홈플러스 "올해 4인가족 설 차례비용 21만∼43만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