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산림조합, 산림조합 최초 여신 1000억 달성

산림조합중앙회는 충북 옥천군 산림조합(조합장 권영건·사진)이 전국 산림조합 최초로 여신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발표했다.

옥천군 산림조합은 1997년 상호금융업무를 시작, 2014년말 여신이 193억원에 불과했지만 5년만에 1000억원을 달성했다.

옥천군은 인구 5만여 명에 불과한 농촌지역이고 군내에 11개의 금융기관이 모여 있어 치열한 영업경쟁을 펼치고 있는 지역이다.

옥천군 산림조합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원거리 방문이 어려운 고객들을 위한 타 지역 출장서비스를 시행했다.

대도시 지역으로 영업망을 확대하고 지역주민을 위한 특판상품을 출시하는 등 타 금융기관과 차별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했다.

권영건 옥천군 산림조합장은 “지난해 말 기준 여신이 1006억원으로 명실공히 지역을 대표하는 지역금융기관으로 자리잡았다”며 “지역주민, 조합원의 관심과 임직원 열정 등에 힘입어 전국 산림조합 최초로 1000억원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