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페이 등과 '크로스보더 결제' 연합…페이코도 내년 대만 진출 추진
네이버페이, 내년 1분기 대만·태국에서 결제된다

네이버파이낸셜은 2020년 1분기에 대만과 태국의 오프라인 상점에서 네이버페이 간편결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라인페이·페이코 및 대만 최대 전자결제사업자 아이패스와 함께 '모바일 페이먼트 크로스보더 얼라이언스'를 구축한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한국·대만·태국·일본에서 국경을 넘나드는 결제(크로스보더) 서비스를 추진하기로 했다.

라인페이는 대만에서 16만곳이 넘는 가맹점을 확보하고 있고, 올 한해 이용자·가맹점 수가 50% 이상 성장 중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NHN페이코도 내년 1분기 대만에서 간편 결제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최진우 네이버파이낸셜 부사장은 "라인페이와의 협업 등을 통해 국내외에서 편리한 결제 서비스 경험을 확대해나갈 것"이라며 "결제뿐 아니라 폭넓은 생활 영역에서 새로운 가치를 더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시도를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