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1~9월 관리재정수지 발표
세수 줄어드는데 지출은 늘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 들어 9월까지 국가재정 적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나라살림 운용에 경고등이 들어왔다. 정부는 “연말에는 적자 규모가 크게 줄 것”이라고 장담하고 있지만 경기 침체 여파로 4분기에 세금이 제대로 걷힐지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마이너스 57조원…나라 살림 '최악의 적자'

기획재정부가 8일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에 따르면 올 1~9월 관리재정수지는 57조원 적자로 나타났다.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1~9월에 이렇게 많은 적자를 낸 적은 없었다. 관리재정수지는 지난 3월부터 매달 사상 최대 적자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이 지표는 통합재정수지(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수치)에서 국민연금 고용보험 등 사회보장성 기금을 제외해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수지다. 통합재정수지는 26조5000억원 적자였다. 역시 사상 최대다.

경기가 가라앉으면서 세금 수입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올 1~9월 국세 수입은 228조1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조6000억원 덜 걷혔다. 가장 덩치가 큰 소득세 수입이 2조4000억원 줄었다. 가계 소득 여건이 나빠진 데다 근로장려금 자녀장려금 등 복지 지출이 늘어난 탓이다. 근로장려금 자녀장려금은 세금 환급 형태의 복지 제도여서 이를 늘리면 소득세 수입이 줄어든다. 정부가 올해 예산을 상반기에 집중 집행한 것도 적자 확대에 일조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연말엔 재정 수지가 상당 부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 1~3분기 稅收 5.6조 급감…복지 씀씀이는 늘어 재정적자 '눈덩이'
법인세수 정부 예상 크게 밑돌아…통합재정수지도 27조 적자 '최대'


돈벌이(세수)는 시원치 않은데 씀씀이(세출)만 키우면서 나라 곳간에 구멍이 뚫리고 있다. “세수 호황이 끝났는데도 정부가 지출을 줄이지 않으면 미래 세대는 엄청난 빚더미를 짊어지게 될 것”(이인실 서강대 경제대학원 교수)이란 우려가 나온다.

기획재정부가 8일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의 포인트는 ‘줄어드는 수입, 늘어나는 지출’로 요약된다. 올해 1~9월 국세 수입은 228조1000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5조6000억원 줄어든 반면 총지출(386조원)은 40조9000억원이나 늘었다.

마이너스 57조원…나라 살림 '최악의 적자'

1~9월 기준으로 국세 수입이 줄어든 건 2013년(-2.9%) 이후 처음이다. 국세를 구성하는 소득세 법인세 부가세 교통세 관세 중 법인세를 제외한 모든 세목이 쪼그라들었다. 가장 규모가 큰 소득세는 60조7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조4000억원 덜 걷혔다. 소득세수가 줄어든 데는 정부가 올해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 지급 규모를 크게 늘린 게 한몫했다. 두 장려금은 국가가 세금을 돌려주는 형태로 저소득층에 복지 혜택을 주는 제도다. 장려금 규모가 지난해 1조8000억원에서 올해 5조원으로 확대되면서 그만큼 소득세수가 줄었다.

법인세 증가폭도 정부 예상을 밑돌았다. 미·중 무역전쟁과 반도체 업황 악화, 내수 위축 등으로 기업 실적이 꺾인 탓이다. 법인세는 지난해보다 6000억원 늘어난 65조8000억원이 걷히는 데 그쳤다.

지난 2년여간 지속된 세수 호황이 막을 내린 건 국세수입 진도율(정부의 1년치 세수 목표치 대비 실제 걷은 금액)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올 1~9월 국세수입 진도율은 77.4%로 전년 동기(79.6%)보다 2.2%포인트 낮았다.

그런데도 정부는 계속 씀씀이를 늘리고 있다. 9월 총 지출은 37조1000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3조원 증가했다. 올 1~9월 누적 총 지출도 386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조9000억원 확대됐다.

재정적자 확대는 당연한 결과다. 총 수입에서 총 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올 1~9월 26조5000억원의 적자를 냈다. 1999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 규모다. 세금이 잘 걷힌 작년에는 1~9월에만 14조원 흑자를 냈었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제외한 관리재정수지는 57조원 적자였다. 9월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694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700조원을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민준/성수영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