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 추진하는 'ISTAR' 사업에 공동참여 모색"

대한항공은 15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미국 방산업체 레이시온사와 'ISTAR 사업 기술협력을 위한 합의서'(MOA)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ISTAR는 '정보·감시·표적획득 및 정찰'을 뜻하는 군사용어로, 한국군은 지상 이동표적 감시 및 조기경보 체계를 위한 항공기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양사는 MOA를 통해 한국의 ISTAR 사업 공동참여 방안을 모색하고, 한국 및 해외시장 진출에 협력하기로 했다.

우선 한국군 ISTAR 사업 공동참여를 위해 양사는 설계 및 개조, 비행시험 등 분야에서 상호 독점적인 사업·기술 협력을 약속했다.

이수근 대한항공 부사장은 "국내 최고의 항공기 성능개량 및 항공정비(MRO) 기술을 보유한 대한항공과 세계 최고 수준의 임무 장비 기술을 보유한 레이시온의 협력이 우리 군의 감시정찰 능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로이 아즈베도 레이시온 사장은 "최근 군사환경에서는 단 몇초 만에 모든 것이 달라질 수 있다.

우리가 제공하는 다중 솔루션은 한국군 지휘부가 필요한 때, 필요한 정보를 확실히 얻어 의사 결정 우위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 美 레이시온사와 항공 정찰·감시 분야 협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